광개토태왕은 후연까지 정복한 것으로 만족한 듯하다.


누대의 원수인 백제와 후연을 정복하고는 굳이 더이상 영토확장의 필요성을 느끼지 않은 듯하다.
고구려군의 공격에 연이어 대패하고 멸망의 지경까지 간 후연은 고구려 출신인 고운을 황제에 앉히고 고구려의 속국을 자처하여 멸망의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.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*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.